6.25 전쟁 이후 세계 각국으로부터 식량을 원조 받았던 대한민국,
이제는 중동·아프리카 지역에 한국 쌀을 원조하는 국가로 우뚝 성장했습니다.

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운 밥심이 전 세계로 나아갑니다.
대한민국 쌀이 지구촌에 희망을 전하는 걸음을 응원해주세요.

지지 서명하기
배고팠던 대한민국을
가장 많이 도와줬습니다.

한국전쟁이 끝나고 온 국민이 가난과 굶주림으로 힘들었던 시절,
유엔세계식량계획은 현존하는 유엔기구 중 가장 큰 규모로
한국을 도왔습니다.

더보기
수원국에서 공여국으로
발전한 대한민국

반 세기 전 배고픔으로 고통 받던 대한민국이 이제는 누군가의 배고픔을 해결해 줄 수 있게 됐습니다.
조건 없이 베풀어 주었던 그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 2018년부터 전세계 배고픈 사람들을 위해
식량 지원을 시작했습니다.

더보기

매년 우리 한국 쌀을 통해 약 280만명에게 기적을 선물합니다.

2018년부터 우리나라는 매년 쌀 5만톤을 중동 및
아프리카 지역에 보내고 있습니다.
한국 쌀은 오늘도 전 세계 빈곤하고 소외된 계층에 배부름과 함께
따뜻한 희망을 전합니다.

FAC 가입 이후, 2018년 처음으로 우리나라는 케냐·에티오피아 등
중동과 아프리카 4개국에 쌀 5만t을 지원했습니다.
쌀은 빈민, 난민 캠프 등 20개 지역 약 280만명에게 지원 됐습니다.

더보기

한국 쌀 해외원조,
우리나라에
어떤 도움이 되나요?

더보기
  • 농민

    쌀 소비 부진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도울 수 있습니다.

  • 정부

    코로나 방역으로 높은 위상을 보여준 선진 대한민국은 ‘우리 쌀’로 다시 한번 한국의 위상을 제고하고, 인도적 목적의 식량 지원 및 세계 식량안보 증진에 기여합니다.

우리 쌀, 우리나라 사람들의 배고픔도
해결하고 있습니다.

정부는 차상위 계층 54만 가구, 전국 경로당 6만 5000여 개소에 쌀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. *2017년 기준
정부는 국내 어려운 이웃에 대한 쌀 지원을 연간 약 11만톤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