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의 쌀 해외원조 사업

쌀 전달 및 분배 과정

우리 쌀, 인도양 건너 안전하게 도착했습니다

2018년부터 매년 5월이면 우리 쌀을 실은 배가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으로 출항합니다.
우리 쌀은 유엔기구인 세계식량계획(WFP)과 농림축산식품부를 통해 매년 5만 톤의 한국 쌀이 수원국에 전달됩니다.

국내 가공 및 선적 절차는 농식품부가, 해상운송 및 현지 배분은 WFP가 담당하고 있습니다.
원조 이후 수원국 선정은 긴급도, 수혜자들의 한국 쌀에 대한 수용도, 운영의 효율성이 감안되어 결정됩니다.

  • 현재 우리나라 쌀이 지원되고 있는 4개국 모두 분쟁과 난민의 대규모 유입으로 식량상황이 심각한 국가들입니다.
  • 한국 쌀은 수혜자들의 영양과 식단을 풍부하게 하고 돌 하나 없는 깨끗한 보관과 관리로 수혜자들에게 큰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.
  • 에티오피아는 과거 6.25전쟁 당시 한국에 병력을 파병하여 도와주었던 나라이고 우간다는 전 세계적으로
    가장 우호적인 난민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국가로, 한국과의 역사적 관계 및 대한민국의 국제사회에서의 역할도 고려되었습니다.

UN시스템에 지문, 홍채 등으로 등록된 수혜자는 정기적으로 식량분배소에서 본인 확인 후
성인 1일 2,100 Kcal에 맞춰 영양 균형이 고려된 푸드바스켓(곡물, 콩, 영양강화 식용유 등)으로 분배되며
한국쌀은 푸드바스켓에 포함되어 수원국 현지 난민, 이재민 등에게 분배됩니다.
또한, 한국정부와 공동 현장 점검도 시행하고 있습니다.